Skip to content
Home » 인터 스텔라 해석 | 인터스텔라에서 쿠퍼는 어떻게 과거의 딸을 만났을까? 테서렉트로 알아보는 3,4,5차원 24 개의 베스트 답변

인터 스텔라 해석 | 인터스텔라에서 쿠퍼는 어떻게 과거의 딸을 만났을까? 테서렉트로 알아보는 3,4,5차원 24 개의 베스트 답변

당신은 주제를 찾고 있습니까 “인터 스텔라 해석 – 인터스텔라에서 쿠퍼는 어떻게 과거의 딸을 만났을까? 테서렉트로 알아보는 3,4,5차원“? 다음 카테고리의 웹사이트 https://kk.taphoamini.com 에서 귀하의 모든 질문에 답변해 드립니다: https://kk.taphoamini.com/wiki/. 바로 아래에서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작성자 리뷰엉이: Owl’s Review 이(가) 작성한 기사에는 조회수 1,360,267회 및 좋아요 15,827개 개의 좋아요가 있습니다.

<인터스텔라>는 그 연장선에서 사랑이란 감정을 마음의 ‘힉스 입자’로 설정한 격이다. 불확실성 앞에서의 선택을 종용하는 마음의 힘, 그것이 시간도 가로지른다는 ‘중력’인 셈이다. 자녀를 위한 사랑과 연인을 위한 사랑, 그리고 인류를 위한 뒤틀린 사랑일망정.

인터 스텔라 해석 주제에 대한 동영상 보기

여기에서 이 주제에 대한 비디오를 시청하십시오. 주의 깊게 살펴보고 읽고 있는 내용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세요!

d여기에서 인터스텔라에서 쿠퍼는 어떻게 과거의 딸을 만났을까? 테서렉트로 알아보는 3,4,5차원 – 인터 스텔라 해석 주제에 대한 세부정보를 참조하세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영화 인터스텔라, 너무 재밌는데 다 이해하기는 어렵죠
이번 영상에서는 인터스텔라에 나왔던 블랙홀 속의 테서렉트를 설명합니다
‘영화 뒤풀이’ 리뷰엉이 구독하기 https://goo.gl/CuJFLJ

인터 스텔라 해석 주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세요.

인터스텔라/줄거리 – 나무위키:대문

상위 문서: 인터스텔라 … 를 2차원 세계로 대입하면 웜홀이 원형이 되고 이를 3차원으로 해석하면 2차원의 원이 3차원에서 구가 된다고 풀이한다.

+ 여기에 자세히 보기

Source: namu.wiki

Date Published: 12/20/2021

View: 1307

인터스텔라에 대한 고찰과 해석, 그리고 물리적 개념

1. 인터스텔라는 단서를 굉장히 많이 던져 준다. · 2. 쿠퍼는 주인공이자, 해설자이다. · 3. 머피의 법칙 · 1. 인듀어런스의 인공 중력 · 3. 밀러 행성의 파도.

+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Source: rebas.kr

Date Published: 2/4/2022

View: 8562

영화 인터스텔라 줄거리 (해석,결말,뜻) – NAM IT LOG

영화 인터스텔라 줄거리 (해석,결말,뜻). 안녕하세요. 오늘은 영화 인터스텔라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그럼, 영화 인터스텔라의 정보부터 알아 …

+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Source: namtravel.tistory.com

Date Published: 6/27/2021

View: 4669

[인터스텔라] 명확한 해석 및 결말 리뷰

[인터스텔라] 명확한 해석 및 결말 리뷰 안녕하세요. 2014년 개인적으로 최고의 영화였던 인터스텔라를 다시보고 결말을 해석해보려고 합니다.

+ 여기를 클릭

Source: cartmane.tistory.com

Date Published: 11/7/2022

View: 6550

인터스텔라 해석 결말 : 그리고 명대사 크리스토퍼 놀란 그는 대체..

인터스텔라 해석 결말 : 그리고 명대사 크리스토퍼 놀란 그는 대체 최고의 영화중 하나 수많은 명대사 명언 을 남기고 나에게 충격을 선사한 인터 …

+ 여기에 더 보기

Source: noesmik1-x.tistory.com

Date Published: 6/15/2021

View: 5448

인터스텔라 해석.txt (스포/스압) – 파란 – 티스토리

인터스텔라 해석.txt (스포/스압). 공말 2014. 11. 15. 15:37. http://hgc.bestiz.net/zboard/view.php?=ghm2&page=1&sn1=&divpage=13&sn=off&ss=on&sc= …

+ 여기에 더 보기

Source: a0011.tistory.com

Date Published: 3/16/2021

View: 1484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 인터 스텔라 해석

주제와 관련된 더 많은 사진을 참조하십시오 인터스텔라에서 쿠퍼는 어떻게 과거의 딸을 만났을까? 테서렉트로 알아보는 3,4,5차원. 댓글에서 더 많은 관련 이미지를 보거나 필요한 경우 더 많은 관련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인터스텔라에서 쿠퍼는 어떻게 과거의 딸을 만났을까? 테서렉트로 알아보는 3,4,5차원
인터스텔라에서 쿠퍼는 어떻게 과거의 딸을 만났을까? 테서렉트로 알아보는 3,4,5차원

주제에 대한 기사 평가 인터 스텔라 해석

  • Author: 리뷰엉이: Owl’s Review
  • Views: 조회수 1,360,267회
  • Likes: 좋아요 15,827개
  • Date Published: 2020. 6. 17.
  • Video Url link: https://www.youtube.com/watch?v=kkTr15_ICRI

<인터스텔라> 결말 장면 해석 – 중력의 유령

우리의 가시범주 내에서는 뉴턴의 물리학 체계가 상식적이다. 그래서 상대성이론조차도 뭐가 어떻다는 것인지 도통 이해하기가 힘든, 그야말로 지평마다의 상대성이다. 더군다나 양자역학의 불확정성은 아인슈타인도 그 이해에 회의적이었던 이론이란다. 여기에 던진 아인슈타인의 유명한 어록이 ‘신은 주사위를 던지지 않는다’이다. 실상 물리학 전공자들도 태반이 이해를 못하고 졸업하는, 전공자 중 누가 그것을 이해할 수 있을지 모를 불확정성 ‘원리’라고 한다.

조금이나마 대중성과 접점을 잡은 서적들을 들추어보아도, 철학의 최고 난이도를 자랑하는 하이데거와 헤겔을 처음 접했던 느낌보다도 어렵다. 특히나 숫자 하나 없이 값을 구해내는 방정식은 경이롭기까지 하다. 겨우겨우 대강을 이해해도 중력이 어떤 식으로 관여한다는 것인지는 몇 번을 읽어봐도 모르겠다. 내 부족한 이해력이 근본적인 문제이겠지만, 디스커버리와 내셔널지오그래픽 채널도 이 부분에서만큼은 친절하지가 않다.

어줍지 않은 물리학 소양으로 영화를 해석하기에는, 공상과학인지 타임슬립인지가 애매한 결말이다. 물론 전문가들에게 감수를 받은 허구이겠지만, 전문가 중에도 실제로 블랙홀 안을 들여다 본 사람은 없을테니, 이래저래 열린 결말일 수밖에 없지 않을까? 철학이 과학을 비판하는 이유 중 하나가, 전제 안에서의 검증이라는 사실이다. 우리는 우주의 시작이 ‘빅뱅’에서 시작되었다고 알고 있지만, 정말 그런 사건이 있었는지는 우주만이 기억을 하고 있을 뿐이며, 최근의 ‘끈이론’에서는 그도 우주의 한 ‘과정’으로 설명된다. ‘웜홀’이라는 존재도 상대성 이론을 전제로, 이미 관측이 된 ‘블랙홀’의 반대편에 ‘화이트홀’이 있다는 가정에 불과하단다. 이미 관측된 ‘블랙홀’도 실상 관측을 하고 있는 경우는 아니다. 빛마저 빨아들이는 ‘블랙홀’은 ‘관측’ 자체가 불가능하기에, 빨려 들어가는 빛의 양상으로 블랙홀의 대강을 ‘예측’해보는 것이 고작이다.

비전공자의 ‘고작’이란 단어가 어떻게 들릴지가 또한 걱정이지만, <인터스텔라>는 그 ‘고작’으로부터 시작하는 영화이다. 인간의 인식 능력 너머에 존재하면서도, 아주 오랜 세월을 우리의 인식 범주 내에 들어와 함께하고 있는 대표적인 경우가 ‘신’이지 않을까? 그리고 인간의 인식 능력으로 그 미지의 극간을 좁혀가고 있는 영역이 과학이다. 영화 초반에 등장하는 ‘우리가 알 수 없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 과학’이라는 대사는, 걸핏하면 ‘성령’으로 모든 것을 설명하려드는 종교인들보다 겸손한 과학자들의 모험심이인지 모르겠다. 신이 허락하는 곳까지만, 그러나 최선을 다해 알고자 한다는….

<인터스텔라>는 신에 대해서 말하지는 않는다. 어디까지나 ‘인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우리는 우리의 인식으로 확인 가능한 현상조차도 다 이해하지는 못 하고 있는 실정이다. 현대의 정신과학이 밝혀낸 비밀은 우리는 정작 우리 자신에 대해서도 잘 모른다는 사실이지 않던가. <인터스텔라>는 그 연장선에서 사랑이란 감정을 마음의 ‘힉스 입자’로 설정한 격이다. 불확실성 앞에서의 선택을 종용하는 마음의 힘, 그것이 시간도 가로지른다는 ‘중력’인 셈이다. 자녀를 위한 사랑과 연인을 위한 사랑, 그리고 인류를 위한 뒤틀린 사랑일망정.

초연히 죽음을 맞이하고자 빨려 들어간 블랙홀, 그 미장센이 양자역학의 세계를 표현한 것인지는 내 이해 밖의 영역이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이 밝힌 바에 따르면, 보스헤스의 <바벨의 도서관>을 영상으로 옮겨놓은 해석이란다. 철학으로 펼쳐놓은 우주의 모습, 그것은 철학에서 과학이 나아가야 할 길을 찾았다는 양자역학의 소우주이기도 하다. 그렇듯 영화는 과학을 빌려 철학을 말하고 있다. 살아온 날들의 파노라마가 한 눈에 펼쳐진다는 죽음의 순간을 과학적 공간으로 옮겨놓은, 실상 죽음과 별반 차이가 없는 시공간으로서 빛과 별들의 무덤인 블랙홀이란 설정은, 대중들이 크리스토퍼 놀란에게 부여한 ‘천재’의 칭호를 이해시켜 주는 대목이기도 하다.

이는 영화 내내 언급되었던 ‘유령’이 해명되는 지점이기도 했다. 블랙홀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나와 그렇게 그리워했던 딸과 조우하게 되지만, 서로 다른 시간의 우주를 살아가다가 다시 만난 부녀는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마주한다. 노파의 모습으로 임종 직전에야 다시 만나게 된 젊은 아버지, 딸에겐 자신의 어린 시절에 죽음의 세계로 떠나간 것이나 마찬가지인, 젊은 아버지의 모습 그대로의 유령이기도 하다.

아버지가 우주로 떠나기 직전, 우연히 서재의 책장에서 떨어진 한 권의 책은 미래에서 온 메세지였다. 블랙홀에 갇힌 아버지가 시간의 경계 너머에서 우주로 떠나려는 과거의 자신을 만류하던 순간, 시공을 초월한 애끓는 부성을 표현할 길이 ‘중력’밖에 없다. 그러나 미래의 자신이 보낸 경고를 알아듣지 못하고 결국엔 딸의 곁을 떠나갔던 날이, 딸이 기억하는 아버지와의 마지막이다.

그 마지막날의 모습 그대로 다시 딸에게 돌아온 아버지는, 어린 시절에 자신의 곁을 떠나갔던 기억 속의 아버지가 자신의 마지막 숨결을 거두러 온 것이나 다름없다. 아버지에게는 죽음의 순간을 보이고 싶지 않다며, 자신의 자녀들과 죽음을 맞고 싶다며 아버지를 병실 밖으로 내보내는 장면은, 흡사 죽음에게 가족과 작별을 나눌 수 있는 잠깐의 삶을 요청하는 듯하다.

사랑이라는 끌림의 힘으로 거대한 중력으로부터도 살아 돌아왔지만, 자신의 경우가 아닐지언정 피해갈 수 없는 누군가의 죽음으로 확인하게 된 것은, 중력은 결국엔 삶을 끌어당기는 시간이기도 하다는 사실이다.

영화 속에서 브랜드 교수가 읊었던 시의 주제 역시 시간의 ‘중력’이 아니었을까?

순순히 어두운 밤을 받아들이지 마오.

노인들이여 저무는 하루에 소리치고 저항하시오.

분노하고 분노하시오. 사라져가는 빛을 향하여

시간의 중력에 저항하며 질기게 버텨온 삶의 끝자락, 사그라드는 노파의 숨결 앞에 자신이 사랑했던 모든 중력들이 모여 있다. 심지어 다른 시간의 중력 속에서 사랑의 힘으로 이끌려온 아버지마저도…. 그리고 이제 모든 삶의 중력으로부터 벗어나는 영혼이 된다.

인터스텔라에 대한 고찰과 해석, 그리고 물리적 개념

반응형

굉장히 많은 스포일러가 있으니 주의. 스크롤 압박 있음.

엮인 글: 인터스텔라 리뷰 보기

인터스텔라의 떡밥

1. 인터스텔라는 단서를 굉장히 많이 던져 준다.

가장 처음에 노인들의 인터뷰가 등장한다. 그리고 이것은 결말에 머피의 늙은 모습임을 밝히며, 일종의 수미상관을 보여준다. 감이 좋다면 “미래가 어떻게든 좋은 쪽으로 되겠구나” 라고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영화의 핵심에 사용되는 책이 떨어지는 장면, 2진법 좌표와 STAY 모스 부호를 푸는 장면, 창문이 열리는 장면, 비밀 NASA 기지에 가는 장면 등등 이 모든 행동의 원인이 결말부에 등장한다. 모든 장면이 연관이 있다는 것이다. 필요하거나 의미없는 씬은 존재하지 않는다.

2. 쿠퍼는 주인공이자, 해설자이다.

전직 NASA 대원인 쿠퍼가 물리 지식이 약한 것처럼 등장한다. 아무리 비행 조종사라지만, 명색이 나사인데 모를 리가 없다. 이것은 놀란 감독이 관객들에게 어렵게 느낄 수 있는 물리 개념을 간단히 해설해주기 위한 설정이다. 때문에 솔직히 말해 물리 개념 전부 몰라도 영화를 따라갈 수 있다. 굳이 그 원리에 대해 이해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아, 저 상대성 이론이라는 것 때문에 시간이 저렇게 흐르는 구나”라고 생각하면 된다는 것이다. 물론 알고 본다면, ‘또 다른 재미’를 느낄 수도 있다. 아래에서 물리에 관한 이야기를 간단히 소개하도록 하겠다.

3. 머피의 법칙

“잼 바른 빵은 왜 항상 잼 바른 쪽이 바닥으로 떨어질까?” 라는 머피 대위의 말에서 유래되었다. 본래 안 좋은 일을 미리 대비해야 한다는 뜻으로 말했다고 하지만, 지금은 꼭 안 좋은 쪽으로만 일이 꼬일 때 쓰는 부정적인 말로 쓰게됐다. 하지만 영화에서는 “일어날 일은 일어난다.”라는 표현으로 쓴다. 확실히 영화에서는 일어날 일은 일어날 것임을 알 수 있다. 타이어가 터지는 장면에서 등장한 대사지만, 이 대사는 영화 끝까지 적용되는 말이라 할 수 있겠다. 분명히 모든 장면이 미래의 관점에서 보자면 일어날 일이었다.

굉장히 인상적이었던 부분

1. 인듀어런스의 인공 중력

인듀어런스 호에 도킹한 쿠퍼는 인공 중력을 만들기 위해 회전을 시작한다. 한스 짐머의 음악과 함께 나오는 이 장면이 인상적이다. 스페이스 오디세이를 떠올릴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 중력 덕분에 지구보다 중력이 더 강한 밀러 행성에서 걸을 수 있었을 것이다.

2. 블랙홀

별칭 가르강튀아. 정말로 아름다웠다. 내가 죽을 장소를 고를 수 있다면, 블랙홀에서 죽고 싶다. 이 블랙홀의 모습은 조금이라도 더 사실적으로 나타내고자 하기 위한 노력 덕분에 탄생했다. 이를 위해 크리스토퍼 놀란의 동생이자 시나리오 담당인 ‘조나단 놀란’은 캘리포니아 공대에서 4년간 물리학 공부를 했다. 그리고 블랙홀·웜홀 분야의 권위자인 ‘킵 손’이 인터스텔라의 자문에 참여하였고, 이 과정에서 블랙홀의 모습에 대한 논문을 발표하는 경지에 이르렀다.

3. 밀러 행성의 파도

거대한 ‘산’인줄 알았으나, 알고보니 거대한 ‘파도’. 뻗어있는 모습과 쓸려나가는 장면이 굉장히 멋졌다. 이 장면은 아이슬란드에서 찍었다고 한다. 실제 세트장을 만들어서 찍은 노력까지. 앤 헤서웨이는 이 부분 촬영 도중에 저체온증까지 겪었다고 한다.

4. 타스 & 케이스

파도가 오기 전에 브랜드를 구하려는 케이스의 움직임. 처음에는 굉장히 투박하게 생긴 로봇이라고만 생각했지만, 빙글 빙글 도는 모습에 반했다. “저건 꼭 갖고 싶다”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타스의 ‘솔직함 레벨’과 ‘유머 레벨’도 굉장히 깨알같이 재밌었고 인상적이었다. 단순하면서 절제된 디자인을 가진 TARS와 CASE, 누군가에겐 인터스텔라 최고의 캐릭터일 수도 있겠다.

5. 23년

밀러 행성에서 약 3시간을 낭비한 쿠퍼와 브랜드. 그리고 인듀어런스호에 도착하니 로밀리가 팍삭 늙어있다. 밀러 행성에서의 1시간은 지구 시간으로 7년이기 때문이다. 만약 로밀리가 마냥 수면캡슐에서 기다리다가 나중에 23년이 흘렀다고 말하는 장면으로 나왔다면, ’23년’이라는 긴 세월이 주는 느낌이 덜 했을 것이다. 하지만 이들이 돌아올 것이라는 기대를 포기하고 블랙홀을 연구한 로밀리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리고 여기에 23년이 흘렀다는 말을 들려준다. 관객 사이에서 안타까운 탄식이 흘러나온다. 말 그대로 ‘헐’이었다. 그리고 이어서 23년간의 영상 편지를 읽는 쿠퍼. 이 장면에서 다시 한번 매튜 맥커너히의 연기력에 감탄했다. 나도 정말 울컥했다.

6. 인듀어런스 도킹

닥터 만의 불완전한 도킹으로 인해, 인듀어런스 호는 자동항법 장치 부분이 파괴된다. 그리고 그 파괴와 함께 인듀어런스호가 빠른 속도로 회전하며 궤도가 점점 낮아지게 된다. 이를 구하기 위해 레인저호를 회전시키며 도킹을 시도하는 쿠퍼. 정말 이장면은 압도적이었다. 인듀런스호의 디자인은 정말로 이 장면을 위해 태어났다. 음악도 최고조다.

7. 핸드쉐이킹

웜홀을 통과하며, 시공간이 뒤틀릴 때 브랜드는 외계인과 첫 접촉을 했다고 말한다. 그리고 나중에 드러나는 사실, 이 모습이 쿠퍼였다.

8. 5차원의 책장

책장과 시계가 어떤식으로든 큰 핵심이 될 것이라고 생각은 했는데, 이런 식일 줄은 상상도 못했다. 놀라웠다.

9. 플랜 B를 실행하는 아멜리아 브랜드

에드먼즈 행성에 도착한 브랜드는 부서진 잔해를 통해 에드먼즈가 죽었음을 확인한다. 그리고 그의 묘비를 만들어주고, 베이스 캠프를 차린다. 그리고 동면을 준비하게 될 브랜드. 브랜드는 머피의 플랜 A 성공에 대해 알 턱이 없으니, 플랜 B를 실행했을 것이다. 에드먼즈 행성과 만 박사 행성 사이를 선택하는 고민에 에드먼즈를 포기한 행동, 그리고 플랜 B를 실행한 모습에서 브랜드의 진정한 ‘사랑’을 볼 수 있다. 그리고 마지막에 쿠퍼가 브랜드를 찾으러 나가는 장면과, 캠프를 향해 가는 브랜드의 모습을 통해 진한 여운을 남긴다.

나만의 결말 해석

1. 인터스텔라 결말의 키는 ‘중력’과 ‘사랑’이다.

중력은 물리적인 개념이고, 사랑은 추상적인 개념이지만 이 둘에는 공통점이 있다. 그것은 바로 둘 만이 차원을 넘나들 수 있다는 것이다. 차원을 넘나들 수 있는 유일한 ‘자연의 힘’과, 논리적으로는 풀어 쓸 수 없는 ‘인간 본성의 힘’의 조합이라니, 어찌보면 아이러니하다. 그래도 사랑이 차원을 넘어선다는 것은 맞는 말인 듯하다.

‘중력’은 쿠퍼가 책을 떨어뜨려 단서를 주고, 시계에 양자 데이터를 심는 장면을 통해 차원을 넘나드는 모습을 표현했다. ‘사랑’은 머피가 책과 시계를 보며 아빠임을 깨닫는 장면으로 표현했다. 그리고 아멜리아의 모습에서도 사랑을 느낄 수 있다.

2. 중력 방정식

쿠퍼의 시계를 통해 양자 데이터를 얻은 머피는, 이를 통해 중력방정식을 완성한다. 이전에 브랜드 교수의 방정식은 지구상에서 얻을 수 없는 양자데이터 때문에 미완성의 상태였다. 하지만 타스가 블랙홀의 중심에서 얻은 양자데이터가 인류를 구했다. 중력방정식을 완성한 머피는 이제 중력을 컨트롤할 수 있게 됐다. 그렇게 거대한 거주공간인 스테이션을 우주에 띄울 수 있었고, 이를 토성 근처에 띄우면서 플랜 A를 성공으로 이끈다. 그리고 이를 ‘쿠퍼 정거장(쿠퍼 스테이션)’이라고 명명한다. 중력을 제어할 수 있기 때문에 쿠퍼스테이션의 공간이 접혀 있다. 야구 공이 반대편 집의 창문을 깨는 모습을 통해 이를 보여준다.

결말부에 쿠퍼가 병원에서 깨어나고, 머피가 ‘2주’ 뒤에 도착한다는 장면이 나온다. 이를 통해 여러 개의 스테이션이 있음을 유추할 수 있다. 모든 인류를 구했는지는 모르겠지만, 확실한 건 거의 다 구했을 것이다. 그리고 토성 근처에 띄운 이유는 그 근처에 웜홀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웜홀이 닫혀버렸다면 쿠퍼가 브랜드를 구하러 갈 수도 없고, 스테이션을 토성 근처에 띄웠을리도 없을 것이다.

3. 브랜드를 구하는 쿠퍼

우선 사전 배경 리마인드. 쿠퍼는 밀러 행성을 갈 때 블랙홀의 시간 영향을 덜 받기 위해, 주위를 돌아서 가면서 연료를 많이 사용하고 만다. 그리고 또한 탈출 과정에서 연료를 더 소모하고 말았다. 그래서 만 박사의 행성, 애드먼즈의 행성 중에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다. 결론은 ‘객관성’을 위해 만 박사 행성을 선택한다. 에드먼즈 쪽은 브랜드가 에드먼즈를 사랑한다는 ‘주관적’ 요소가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기서 만 박사의 ‘생존’ 본능에 뒤통수를 맞는 바람에 많은 연료와 인듀어런스호의 자동 항법 시스템을 잃고 만다.

그래서 쿠퍼는 최고의 비행사에 어울리는 행동을 보여준다. 빠르게 회전하고 있는 불안정한 인듀어런스호에 도킹한 후, 블랙홀로 향한다. 블랙홀로 간 이유는 블랙홀의 중력을 역이용해서 빠르게 이동하기 위해서였다. 그렇게 하면 연료 부족으로 인해 에드먼즈 행성으로 갈 수 없었던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블랙홀의 이벤트 호라이즌에 접근하여 빠르게 이동한 후, 여기서 탈출하기 위해 레인저호 두 대를 모두 추진기로 사용하기로 결정한다. 이 과정에서 작용-반작용의 법칙이 등장하고, 그 원리대로 쿠퍼 자신과 타스가 각각 타고 있는 레인저호 두대를 분리하여 블랙홀로 떨어진다. 이벤트 호라이즌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블랙홀 중력의 영향으로 인해, 지구 시간으로 51년이 소모된다.

브랜드는 우주선 조종을 할 수 없었기 때문에, 케이스, 타스, 쿠퍼가 각각 우주선 하나씩을 맡았다. 여기서 쿠퍼 자신이 레인저호에 타고 케이스를 브랜드의 곁으로 보내는데, 아마도 이것은 케이스-타스 간의 양자데이터의 전송을 위해 대비한 행동으로 보인다. 이것을 떠나서 단순히 생각하자면, 쿠퍼가 희생하는 장면은 ‘일어날 일’이었다. 그리고 이 덕분에 브랜드는 블랙홀 탈출에 성공하여, 에드먼즈 행성으로 향하게 된다.

4. 5차원의 공간

3차원의 ‘공간’에 시간을 물리적인 차원으로 추가하면 4차원 ‘세계’가 된다. 현재 우리는 4차원의 세계에 살고 있고, 인터스텔라에서 ‘현재’로 나오는 배경 또한 4차원이다. 하지만 5차원 공간은 여기서 더 확장된 공간이다. 4차원에 사는 우리는 시간이라는 축만 추가됐을 뿐, 어느 한 ‘순간’만 보면서 살기 때문에 사실상 3차원 공간에 산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5차원 공간에서는 모든 4차원 공간을 나열할 수 있고, 선택할 수 있다. 그러나 ‘현재’에서는 5차원 공간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미래’의 5차원과 소통이 불가능하다. 그런데 중력은 이 차원을 넘나들 수 있다.

이 5차원 공간은 먼 미래의 인간이 만들었고, 아마도 이것은 인류가 추후에 ‘중력’을 컨트롤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봐야할 것이다. 즉, 다시 말하자면, 머피가 중력방정식을 완성해야만 인류가 존속할 수 있고, 먼 미래에 이러한 5차원 공간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5차원 공간에 갇힌 쿠퍼는 여러 시점에 보이는 머피에게 메세지를 전달하려 하지만, 일반적인 소통은 불가능하고 오직 중력만으로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래서 쿠퍼는 책을 떨어뜨리며 중력을 사용한다. 이과정에서 쿠퍼는 머피가 인류의 미래에 대한 ‘열쇠’이고, 자신이 열쇠를 만드는 ‘도구’임을 깨닫게 된다. 그래서 쿠퍼는 시계에 모스 부호로 양자 데이터를 심어서 머피에게 전달하려 한다.

5. STAY

쿠퍼는 5차원 공간에 갇혔고, 책장 너머에 있는 머피가 보인다. 여기서 쿠퍼는 자기 자신에게 떠나지 말 것을 알리기 위해. 머피에게 ‘STAY’라는 모스 부호를 신호한다. 지구를 떠나기 전에, 머피의 노트를 보지 않았기 때문에 자신이 이런 메세지를 남길 것이라는 것은 몰랐다. 이것이 바로 “일어날 일은 일어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리고 이 장면은 현재에서 과거를 보는 장면이 아니다. 이 장면은 과거와 현재와 미래가 공존하는 장면이다. 그리고 관객은 이 어느 한 순간을 보는 것이다. 인터스텔라는 이해를 돕기 위해 머피의 여러 시점이 동시에 공존하는 5차원의 공간을 보여준다.

6. 브랜드를 찾으러 떠나는 쿠퍼

브랜드는 에드먼즈 행성에 도착했지만, 파괴된 잔해를 확인하고 그의 묘비를 만들어준다. 그리고 이전에 블랙홀에서 보낸 시간이 지구 시간으로는 50년이 넘기 때문에, 머피는 이 긴 시간 동안 스테이션을 만들고 띄웠을 것이다. 그리고 지구 시간으로 50년이 지난 시점에서 쿠퍼가 발견 되고, 쿠퍼스테이션으로 무사히 구출 된다. 아버지를 기다리기 위해 2년간 동면했던 머피는 쿠퍼의 소식을 듣고 동면에서 깨어난 뒤, 2주에 걸쳐 쿠퍼 스테이션에 도착한다. 그리고 쿠퍼에게 브랜드의 소식을 들려준다. 에드먼즈 행성은 밀러 행성과 달리 중력 영향이 크지 않기 때문에, 쿠퍼가 발견된 시점과 브랜드가 에드먼즈에 도착한 시점은 큰 차이가 없을 것이다. 그리고 쿠퍼는 타스와 함께 우주선을 타고 나가며 인터스텔라의 막이 내린다.

조금 아쉬운 부분

1. 재난

인터스텔라의 지구는 엄청난 황사와 병충해로 심각한 식량난의 위기에 처했다. 확실히 인간은 자연 재해를 어느 정도 극복은 하겠지만, 정복은 불가능할 것이다. 질소로 호흡하며 무한히 번식하는 병충해와, 엄청난 황사로 인해 메마르고 죽어가는 식물들. 생산자이자 먹이사슬에 정말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식물이 사라졌으니, 다른 자연 생태계도 서서히 파괴될 것이다. 하지만 이 배경 상황을 뭔가 좀 더 끔찍하게 표현했으면 좋았을 듯하다. 처럼 지구에서 더이상 살 수 없다는 느낌을 강하게 들게 하는 장면이 나왔으면 좋았을 듯하다. 나중에 중력을 정복하여 토성에 떠도는 스테이션도 만드는데, 그런 기술력이면 돔 같은 구조물을 만들어서 지구에서 버틸 수도 있는게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어서 끄적여본다.

2. 긴박감의 교차. 우주 vs 지구

우주에서는 만 박사의 위험한 도킹과 이를 쫓는 쿠퍼&브랜드의 모습으로 급박한 상황이 펼쳐진다. 지구에서는 불을 끄러간 톰과 그 사이에 그의 가족을 구해내려는 머피의 모습으로 긴박한 상황이 펼쳐진다. 확실히 전자는 엄청나게 급박했는데, 후자는 지나치게 약한 느낌이었다. 톰이 돌아오면 제이슨 마냥 전기톱 살인을 저지를 인물은 아니지 않는가. 뭔가 다른 장면으로 교차해서 보여줬다면 더 좋았을 듯하다.

3. 머피의 확신

톰의 가족을 구하기 위해 집에 돌아온 머피는 서재를 다시 살펴보면서 중력 이상 현상과 유령 이야기가 아빠의 행동이었음을 확신한다. 다만 확신의 단서가 조금은 부족했다는 느낌이 든다. 물론 그 확신의 열쇠는 ‘사랑’이고 어떤 느낌인지 충분히 이해는 되는데, 극적으로 와닿는 느낌은 조금 부족했다. 뭔가 다른 단서를 추가로 넣었다면 더 좋았을 것 같다.

4. 유레카!

놀란 영화에서 오그라든다는 느낌을 받은 적은 한번도 없었는데, 이 장면은 솔직히 좀 오그라들었다. 혼자서 노트에 쓰다가 외쳤다면 어땠을까. 아르키메데스도 혼자 욕실에서 외쳤다. 물론 내 관점이다.

5. 어떤 부모도 자식이 죽는 모습을 볼 필요가 없다.

정말 공감하고, 깊이 이해가 되는 말이다. 다만, 쿠퍼의 심경 변화 과정을 조금이라도 보여줬으면 좋았을 듯하다. 그 말을 이내 수긍하고 브랜드를 찾아 떠나는 모습은, 약간 부자연스러운 진행이 아니었나라는 생각이 든다. 중간에 고뇌하는 씬 하나면 넣었다면 완벽했을 듯하다.

인터스텔라에서 등장하는 물리 개념

0. 이야기 하기에 앞서서

물리 이론을 대입하여 감상하기 전에, 영화의 극적인 효과를 위해 ‘100% 리얼리티’ 일 수 가 없다는 점을 기억해야한다. 영화를 지나치게 과학적으로 접근하려하면, 되려 과학적 오류만 기억에 남을 것이다. 그 멋진 <그래비티>에서도 과학적 오류는 많았다. <인터스텔라>의 상상은 블랙홀에 들어가보지 못했기 때문에 가능한 상상이었다. 꿈에 들어가보지 못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인셉션>의 상상과 비슷하다고도 볼 수 있겠다.

1. 상대성 이론

아인슈타인은 특수 상대성 이론, 일반 상대성 이론을 발표하며 시공간의 사고방식에 엄청난 변화를 이끌어냈다. 자세한 내용은 당장에 책이나 검색을 통해서 보는게 나을 것이다. [자세히 보기]

관련 다큐멘터리로 EBS 다큐 프라임 ‘빛의 물리학’ 6부작 을 추천한다. 최근에 책으로도 집필되었다. 두 이론에 대해 아주 단순하게 설명하면 아래와 같다.

* 특수 상대성 이론: ‘광속불변의 원리’를 바탕으로 ‘등속’으로 움직이는 두 기준틀 이라는 조건을 넣은 상대성 이론. 속도가 빠른 기준틀은 속도가 느린 기준틀보다 시간이 느리게 흐른다. 즉 속도가 빠를 수록, 시간이 느리게 흐른다.

* 일반 상대성 이론: 특수 상대성 이론에 ‘가속도’ 개념을 넣은 이론. 중력은 가속도와 같은 것임을 착안. 중력이 큰 기준틀은 중력이 작은 기준틀보다 시간이 느리게 흐른다. 즉 중력이 큰 곳일 수록, 시간이 느리게 흐른다.

2. 뉴턴의 운동 제3법칙

작용과 반작용의 법칙이라고도 한다.

A 물체가 B 물체에 힘을 주면, B 물체도 A 물체에 크기는 같고 방향이 반대인 힘을 준다는 법칙이다. [자세히 보기]

3. N 차원

차원 설명 그림

3차원 까지는 직접적으로 볼 수 있으니 떠올리기 쉬운데, 그 이후의 고차원 공간은 이미지로 떠올리기 힘들 것이다. 하지만 위 그림을 보면 공간적으로 대충 어떻게 생겨먹었을지 상상할 수 있다.

1차원은 선이다. 그리고 이 선 두개의 양 끝점을 이으면 2차원 평면이 된다. 그리고 평면 두 개의 각 점을 이으면 3차원 직육면체가 된다. 그리고 두개의 직육면체를 각각 이으면 4차원이 되는 것이다. 5차원도 비슷한 방식으로 생각하면 된다.

4. 블랙홀 & 웜홀

어떤 개념인지는 대충 알 것이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관련 다큐를 직접 보라. 백문이 불여일견.

▲ [H Channel] 대우주 S2 E02 : 블랙홀, 화이트홀 & 웜홀

▲ [National Geographic Channel] 우주의 미스터리 S2 E06 : 은하계의 괴물, 블랙홀

5. 특이점 [Singularity]

간단히 말해 블랙홀의 중심에 있다고 하는 이론적인 점이다. 질량은 있으나 부피가 0이기 때문에 밀도가 무한대가 되어 질량체가 붕괴가 된다.

6. 사건 지평선 [이벤트 호라이즌; Event Horizon]

영화 자막에서는 ‘경계면’이라고 등장한다. 즉, 블랙홀의 경계면이다. 밖은 물질이나 빛이 자유롭게 들어가는 부분이라면, 안은 블랙홀 중력에 대한 탈출속도가 빛의 속도보다 커서 모든 물질이나 빛이 빠져나갈 수 없는 부분이다.

7. 그 외, 관련 키워드

통일장 이론 [자세히 보기] / 대통일 이론 [자세히 보기]

초끈 이론 [자세히 보기]

양자 역학 [자세히 보기]

덧 차원 [자세히 보기]

중력 렌즈 [자세히 보기]

기억에 남는 대사

※ 영어 대사는 iMDb Quotes에서 일부 발췌.

인류는 지구에서 태어났지만, 여기서 죽을 운명은 아니다.

Cooper: Mankind was born on Earth. It was never meant to die here.

일어날 일은 일어난다.

Cooper: Murphy’s law doesn’t mean that something bad will happen. It means that whatever can happen, will happen.

사랑은 시공간을 초월한다.

Brand: Love is the one thing that transcends time and space.

하늘을 바라봤었는데.

Cooper: We used to look up at the sky and wonder at our place in the stars, now we just look down and worry about our place in the dirt.

유머 레벨 설정.

Cooper: Humour 75%.

TARS: 75%. Self destruct sequence in T minus 10 9 8…

Cooper: Let’s make it 65%

TARS: Knock, knock

인듀어런스 회전 도킹.

CASE: This is not possible.

Cooper: No. It’s necessary.

산이 아니라 파도.

Brand: There’s the mountains!

Cooper: Those aren’t mountains, they’re waves.

영원히 사랑할게.

Cooper: Murph, I love you, forever.

꼭 돌아올게.

Cooper: I’m coming back…

Young Murph: When?

해결책을 찾겠죠, 늘 그랬듯이.

Cooper: We will find a way Professor, we always have.

부모가 되면, 한가지는 확실해 진다.

Brand: Couldn’t you’ve told her you were going to save the world?

Cooper: No. When you become a parent, one thing becomes really clear. And that’s that you want to make sure your children feel safe. You cannot go and say them that they are not safe and someone is going to save them.

겁쟁이 자식.

Cooper: You fucking coward.

아빠가 약속했으니까.

Murph: Nobody believed me, but I knew you’d come back.

Cooper: How?

Murph: …Because my dad promised me.

부록

케이스가 굴러가는 움짤 독특한 메커니즘

인터스텔라 블랙홀의 모습

▲ 인터스텔라 블랙홀 제작과정 유투브 영상

인터스텔라 게임 스크린샷

인터스텔라 공식 게임 애플리케이션이 있다.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유저가 직접 항성계와 블랙홀이 있는 우주를 탐험할 수 있고, 독특한 항성계를 만들어 커스터마이즈할 수 있다.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 아래는 다운로드 링크.

안드로이드 버전 @Interstellar iOS 버전 @Interstellar

▲ 회전 도킹 음악: No Time For Caution 듣기

당연히 인터스텔라의 Score는 사운드트랙의 대가 한스 짐머가 작곡했다. 웅장함, 신비로움, 긴박함, 여운 등 모든 감정을 복받쳐 느낄 수 있다. 아래는 인터스텔라 OST 리스트이다.

인터스텔라 Original Motion Picture Soundtrack : Composed by Hans Zimmer Dream Of The Crash (3:55) Cornfield Chase (2:06) Dust (5:41) Day One (3:19) Stay (6:52) Message From Home (1:40) The Wormhole (1:30) Mountains (3:39) Afraid Of Time (2:32) A Place Among The Stars (3:27) Running Out (1:57) I’m Going Home (5:48) Coward (8:26) Detach (6:42) S.T.A.Y. (6:23) Where We’re Going (7:41) First Step (1:47) Flying Drone (1:53) Atmospheric Entry (1:40) No Need To Come Back (4:32) Imperfect Lock (6:54) No Time For Caution (4:06) What Happens Now? (2:26)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1:39)

엮인 글: 인터스텔라 OST [링크]

인터스텔라 시 한편. 브랜드 교수가 죽는 그 순간까지 읊는 시이다.

” 순순히 어두운 밤을 받아들이지 마오. 노인들이여, 저무는 하루에 소리치고 저항해요. 분노하고, 분노해요. 사라져가는 빛에 대해.”

딜런 토마스의 시로, 원제는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이다.

한글 번역 어둠 속으로 순순히 걸어 들어가지 마시오 딜런 토마스 어둠 속으로 순순히 가지 마오 노인들은 어둠을 앞에 두고 불타야 하며 악을 써야 하니 분노하시오, 죽어가는 빛에 대항하여 분노하시오 비록 현명한 자들이 인생의 끝에서 어둠이 맞다는 걸 인정해도 그들의 언어로는 번개 하나 갈라지게 하지 못하였으므로 그들은 어둠 속으로 순순히 가지 마시오 선한 사람이여, 마지막 물결에 서서, 얼마나 밝게 우는지 그대들의 허약한 행실이 푸른 해안에서 춤춰야만 했던 것을 분노하시오, 죽어가는 빛에 대항하여 분노하시오 거칠게 살아온 사람들이 빛을 노래하며 그들의 길을 추구하고 그리고 깨닫는다, 너무 늦게, 그들은 계속 비탄에 잠긴다 분노하시오, 죽어가는 빛에 대항하여 분노하시오 절망하는 자들이여, 죽음에 이르러, 아무 것도 보지 못하는 눈먼 눈동자가 별똥별처럼 이글거리고 행복에 겨워 함을 볼 수 있는 자들이여 분노하시오, 죽어가는 빛에 대항하여 분노하시오 그리고 당신, 나의 아버지여, 그 슬픈 높이에 있어 당신의 그 맹렬한 눈물로 저주하고 축복하기를, 나는 기도하니 어둠 속으로 순순히 걸어 들어가지 마시오

영어 원문 보기

접기 영어 원문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Dylan Thomas, 1914 – 1953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Old age should burn and rave at close of day; Rage, rage against the dying of the light.

Though wise men at their end know dark is right, Because their words had forked no lightning they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Good men, the last wave by, crying how bright Their frail deeds might have danced in a green bay, Rage, rage against the dying of the light.

Wild men who caught and sang the sun in flight, And learn, too late, they grieved it on its way,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Grave men, near death, who see with blinding sight Blind eyes could blaze like meteors and be gay, Rage, rage against the dying of the light.

And you, my father, there on the sad height, Curse, bless, me now with your fierce tears, I pray.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Rage, rage against the dying of the light. 접기

국제 모스 부호

모스 코드로 STAY를 쓰면 아래와 같다.

S T A Y

… – .- -.–

엮인 글 – 인터스텔라 리뷰 [보기] – 인터스텔라 OST [보기] – 인터스텔라 아트북 [보기]

2014.11.13 작성

2014.11.18 수정

반응형

영화 인터스텔라 줄거리 (해석,결말,뜻)

반응형

영화 인터스텔라 줄거리 (해석,결말,뜻)

안녕하세요. 오늘은 영화 인터스텔라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그럼, 영화 인터스텔라의 정보부터 알아보겠습니다.

장르

SF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

제작

크리스토퍼 놀란

에마 토마스

린다 옵스트

각본

크리스토퍼 놀란

조나단 놀란

출연

매튜 매커너히

앤 해서웨이

제시카 채스테인

마이클 케인 외

음악

한스 짐머

상영시간

169분

촬영 기간

2013년 8월 12일 ~ 2013년 12월 19일

제작사

레전더리 픽처스

신카피

린다 옵스트 프로덕션

배급사

미국 캐나다 파라마운트 픽처스

워너 브라더스

대한민국 워너 브라더스 코리아

개봉일

대한민국 2014년 11월 6일

미국 2014년 11월 7일

대한민국 2016년 1월 14일[재개봉]

대한민국 2020년 12월 3일[재개봉]

개봉 포맷

2D 4K DCP ( 2.35:1 )

IMAX 로고 2D ( 1.90:1 / 2.35:1 )

IMAX 레이저 로고 2D ( 1.43:1 / 2.35:1 )

월드 박스오피스

$677,463,813 (최종)

북미 박스오피스

$188,020,017 (최종)

대한민국 총 관객수

10,322,168명 (최종)

제작비

1억 6,500만 달러

인터스텔라는 2014년에 개봉한 미국 영화로 크리스토퍼 놀란 연출, 매튜 매커너히, 앤 해서웨이 주연입니다. 점점 황폐해져가는 지구를 대체할 인류의 터전을 찾기 위해 새롭게 발견된 웜홀을 통해 항성 간(Interstellar) 우주 여행을 떠나는 탐험가들의 모험이 연대기 순으로 그려집니다.

제 87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5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었으며, 이 중 시각효과상을 수상했습니다.

영화 인터스텔라 줄거리

“우린 답을 찾을 거야, 늘 그랬듯이”

세계 각국의 정부와 경제가 완전히 붕괴된 미래가 다가온다. 지난 20세기에 범한 잘못이 전 세계적인 식량 부족을 불러왔고, NASA도 해체되었다. 이때 시공간에 불가사의한 틈이 열리고, 남은 자들에게는 이 곳을 탐험해 인류를 구해야 하는 임무가 지워진다. 사랑하는 가족들을 뒤로 한 채 인류라는 더 큰 가족을 위해, 그들은 이제 희망을 찾아 우주로 간다. 그리고 우린 답을 찾을 것이다. 늘 그랬듯이…

머지않은 미래인 2067년, 인류는 악화되는 기상환경과 병충해로 인하여 만성적인 식량부족 사태를 겪고 있다. 재배가 가능한 식물이 하루하루 줄어가고 있으며, 대형 모래 폭풍 때문에 사방이 흙먼지투성이이다. 국가의 기능이 약화되어 각종 정부기관들과 군대는 사라졌고, 인류가 이룩한 과학기술도 잊혀 가는 중이다. 식량 부족으로 대부분의 사람들은 농업에 종사하며, 대학에 진학하는 극소수를 제외한 모든 아이들에게 농업이 권장되고 있다.

전직 조종사 겸 엔지니어이자 현직 농부인 미국인 쿠퍼(매튜 매커너히)는 아내를 잃고 장인과 함께 아들 톰과 딸 머피를 키우며 살고 있다. 아침 식사를 하던 도중 머피는 2층 자기 방 안의 책들이 알 수 없는 이유로 떨어진다며 유령이 있는 것 같다고 말하지만 쿠퍼는 유령은 없다며 과학적인 방법으로 접근할 것을 권유한다.

이후 4월 15일, 쿠퍼 가족은 뉴욕 양키스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간의 야구 경기를 관람하러 간다. 쿠퍼의 장인은 이제 옥수수밖에 재배하지 못해 파는 간식이 팝콘밖에 없다며 불평한다. 한창 경기가 진행되던 도중 불어닥친 대형 모래폭풍에 사람들은 집으로 돌아간다. 마찬가지로 집으로 돌아온 쿠퍼 가족은 미처 창문을 닫지 않았던 2층 머피 방에 엄청난 모래가 쏟아들어온 것을 확인한다. 그런데 쿠퍼와 머피는 중력의 이상 작용으로 모래가 일정한 패턴으로 떨어져 있는 것을 보게 된다.

브랜드 박사의 설명에 따르면 48년 전 토성 근처에 웜홀이 출현했으며 이를 통해 지구상에서 간헐적으로 중력 이상 현상이 발견되었다. 이 중력 이상 현상은 쿠퍼도 겪은 적이 있는데, 처음 악몽으로 등장하는 추락 장면의 원인이 이 중력 이상이었다. 웜홀은 일반적으로는 열리지 않고, 더군다나 원래 토성 근처에 존재하지도 않았다. 때문에 나사에서는 이 웜홀이 멸망 위기를 맞은 인류, 하지만 현재로선 항성간 여행이 불가능하다는 한계를 가진 인류를 ‘살 수 있는 행성’들로 초대하려는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열어 준 것이라는 가설을 세우고 탐사선을 보낸다. 그것이 라자로 프로젝트로 탐사선을 보내 인류를 구원하기 위해 웜홀을 통해 다른 은하계에서 인류가 살 수 있는 행성, 혹은 방법을 찾게된다.

존 브랜드 박사가 인류를 구하는 방법으로 세운 계획에는 플랜 A와 B가 있었다. 플랜 A는 웜홀을 통해 얻은 ‘중력을 제어할 수 있는 중력 방정식’을 응용해 우주선을 쏘아 인류를 태우고 해당 행성으로 가는 것이다. 이 우주선은 NASA 기지 그 자체로 즉, 물체를 아래로 잡아당기는 지구의 중력을 제어해서 현재의 물리적 발사 기술로는 궤도로 올리지 못할 무거운 물체들을 적은 힘으로도 날릴 수 있게 하는 것이다. 하지만 중력방정식은 아직 해답이 제대로 나오지 않았기에 가능할지를 장담할 수 없는 플랜이었다. 플랜 B는 500여 개의 수정란을 쏘아 보내 새로운 행성에서 인류를 재건한다는 계획이었다. 이 경우에는 현재 지구상에 살고 있는 인류는 모두 지옥 같은 지구에 남은 채로 사망할 수밖에 없다. 중력방정식이 아직 완성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인듀어런스 호는 우선 3개의 행성을 탐사하고 복귀하는 것을 목표로 하되 여의치 않을 경우 가져가는 수정란들로 인류를 재건하는 것을 목표로 삼으며 본격적인 영화가 시작 됩니다.

영화 인터스텔라 제목 뜻

인터스텔라(Interstellar)는 ‘~의 중간의, 사이의’를 뜻하는 접두사 ‘inter-‘와 ‘별의’를 뜻하는 ‘stellar’의 합성어로, “항성 간의, 성간의”라는 뜻이다.

지금까지 영화 인터스텔라 줄거리,해석 그리고 결말,뜻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다음 이시간에도 좀 더 유익한 정보로 찾아보비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인터스텔라] 명확한 해석 및 결말 리뷰

[인터스텔라] 명확한 해석 및 결말 리뷰

안녕하세요. 2014년 개인적으로 최고의 영화였던 인터스텔라를 다시보고 결말을 해석해보려고 합니다. 영화관에서 처음 봤을 때 몇부분 이해하지 못했는데 다시 한 번 보니 대부분 이해가 가더라구요.

워낙 의견이 분분하고 해석도 엇갈리기 때문에 여러분의 해석과 다르더라도 너그러이 봐주시고 이의나 질문 있으시면 댓글 달아주시면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내용이 방대하기 때문에 줄거리를 요약하면서 해석하는 방식으로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도입부>

쿠퍼와 그의 딸 머피가 살고 있는 지구는 환경 변화로 인해 식량부족에 시달리며 살아가야 합니다. 그로 인해 전 NASA 소속인 쿠포 또한 농부로 살아갑니다. 그러던 중 쿠퍼는 자신의 딸 머피의 방에서 유령이 나온다는 듣게 됩니다. 머피는 자신의 책장에서 책이 떨어지는데 이를 모스 부호로 변환하면 메세지가 된다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모스 부호란?

– 짧은 발신 전류(·)와 긴 발신 전류(―)를 조합하여 숫자와 알파벳을 나타내는 형태.

이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던 쿠퍼는 어느 날 사진과 같이 머피의 방에서 일정한 간격으로 떨어지는 모래를 발견하고 이를 이진법으로 변환합니다. 그것이 어떤 특정 장소를 나타냄을 알고 찾아간 곳은 바로 NASA.

그곳에서 브랜든 박사는 지구는 머피의 세대에 멸망할 것이라 생각하고 지구를 대체할 행성을 찾는 ‘나사로 프로젝트’를 진행중이였습니다. 나사로 프로젝트는 과학자 12명이 각자 우주로 파견되어 하나의 행성을 찾은 후 그 행성이 지구를 대체할 식민행성으로 적절하다면 지구로 신호를 보내는 것이였습니다. 파견된 12명의 과학자 중 3명이 신호를 보내왔고 나머지 대원들은 그곳이 지구를 대체할 행성으로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그곳에서 생을 마감합니다.

브랜든 박사는 이 3개의 행성을 탐험할 팀에 쿠퍼의 합류를 제안합니다. 쿠퍼는 자신의 자식세대를 살리기 위해 이 제안에 응하고 브랜든 박사의 구체적인 제안을 듣습니다.

브랜든 박사는 3개의 행성 중 지구의 식민행성으로 적합한 곳을 발견한다면 플랜 A와 플랜 B를 추진할 것이라 합니다.

플랜 A : 인류가 살 수 있는 식민행성을 찾아 그곳으로 지구의 모든 인류를 이주시키는 방법.

– 지구의 모든 인류를 우주선으로 불가능하므로 이를 성공시키기 위해 중력을 컨트롤 할 수 있는 중력방정식을 쿠퍼가 3개의 행성을 탐험할 동안 브랜든이 풀어낼거라 제안.

플랜 B : 브랜든 박사가 중력방정식을 해결하지 못할 경우 냉동 상태의 수정란을 새 행성으로 옮겨 인류를 보전하는 방법.

– 현실적으로 가능하지만 쿠퍼는 자신의 자식들을 살리고자 하기 때문에 쿠퍼에게 의미없음.

쿠퍼는 브랜든 박사를 믿고 플랜 A를 실현시킬 생각으로 지구를 떠납니다. 머피는 쿠퍼에게 가지 말라고 울며 유령의 메세지가 ‘STAY’ 라는 뜻이라고 이야기하지만 쿠퍼는 이를 듣지 않고 자신의 시계를 주며 다시 돌아올 것을 약속합니다.

<중반부>

쿠퍼 일행은 신호를 보내온 3개의 행성을 탐험하기 위해 우주로 떠납니다. 3개의 행성은 다른 은하계에 존재하는 행성으로 토성 근처의 웜홀을 통해 짧은 시간에 갈 수 있습니다. NASA는 이 웜홀이 외계인이 지구를 구하기 위해 열어줬다고 생각합니다.

웜홀을 통과한 쿠퍼 일행은 가장 먼저 밀러의 행성으로 향합니다. 밀러의 행성은 블랙홀 주변에 있는 행성으로 이곳의 1시간은 지구 시간으로 7년이나 됩니다. 밀러의 행성에 도착한 쿠퍼는 밀러 행성이 온통 물 뿐인 곧이라는 것을 발견하고 밀러가 말한 산은 파도라는 것 또한 알게됩니다. 지구의 식민행성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것을 알고 떠나려고 하는 순간 해일이 몰려오고 시간을 지체하게 됩니다. 그리고 인듀어런스 호로 돌아왔을때는 이미 23년의 시간이 흘러 머피는 이미 어른이 되어버렸습니다.

중력이 강하면 시간이 느리게 가는 이유

– 강한 중력은 공간을 휘어지게 만들고 빛을 포함한 만물은 그 휘어진 공간을 따라서 움직이게 됩니다. 그런데 이 중력은 공간 뿐만 아니라 시간 또한 휘어지게 만듭니다. 두 점을 연결하는 하나의 직선이 휘어지면 길어지듯 시간 또한 길어지게 됩니다. 따라서 이 휘어짐이 클수록 즉, 중력이 강할수록 시간은 길어지고 느리게 흐릅니다.

시간을 너무 소비하여 결국 나머지 2개의 행성을 모두 갈 수 없게 된 쿠퍼 일행은 만 행성과 애드먼즈 행성 중 한 곳만 선택하고 아멜리아가 애드먼즈와 사랑하는 관계임을 알게 된 쿠퍼는 아멜리아가 객관적인 판단을 내릴 수 없다고 판단하여 만 행성으로 향합니다.

그곳에 도착했을때 지구에서 머피의 메세지가 도착합니다. 머피는 브랜든 박사의 플랜 A는 중력방정식을 풀 수 없기에 실현불가능한 계획이였으며 쿠퍼 또한 이를 알고 자신을 떠났다는 생각에 슬픔을 참지 못합니다. 만 박사는 브랜든 박사가 지구의 중력과 시간을 대입하여 중력방정식을 풀었으며 이는 반쪽자리이며 이를 완전히 해결하기 위해서는 ‘양자데이터’가 필요함을 이야기합니다. ‘양자데이터’는 블랙홀 내부에서만 얻을 수 있기에 브랜든 박사가 플랜 A는 실현 불가능이라 말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마음이 급해진 쿠퍼는 만 행성의 적합성을 빨리 판단하고 지구로 귀환하고자 하나 그곳 또한 지구의 식민행성으로 적합하지 않았으며 만 박사가 생존하기 위해 거짓 메세지를 보낸 것이였습니다. 만 박사는 생존할 수 있는 행성이 애드먼즈 행성 뿐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그곳으로 가기 위해 지구로 향하려고 하는 쿠퍼를 살해하고자 합니다.

실패한 만 박사는 혼자 인듀어런스 호에 도킹하여 애드먼즈 행성으로 가려하나 도킹에 실패 폭발하게 됩니다.

<후반부>

폭발한 인듀어런스 호에 가까스로 도킹에 성공하지만 연료가 부족하여 지구로 향할수도 애드먼즈 행성으로 향할 수도 없는 상태가 되어버립니다. 고민하던 쿠퍼는 블랙홀이 빨아들이는 힘을 이용하여 애드먼즈 행성으로 향하자고 아멜리아를 설득하고 이를 실행합니다. 연료 절감을 위해 무게를 줄여야하는 상황에서 타스가 탑승한 우주선을 분리하고 다음으로 쿠퍼 자신이 탄 우주선 또한 분리하여 블랙홀로 빨려 들어갑니다. 쿠퍼는 아멜리아를 애드먼즈 행성에 보내기 위함과 양자데이터를 발견하고자 하는 두 가지를 동시에 해결하기 위한 선택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블랙홀 속은 3차원의 공간이 큐브로 이루어진 5차원의 공간이였고 타스가 제공한 ‘양자데이터’를 모스 부호로 변환하여 성인이 된 머피에게 시계를 매개체로 하여 전송합니다.

5차원의 공간이란?

– 5차원은 우리가 살고 있는 3차원의 공간에 시간, 중력을 포함시킨 공간으로 인터스텔라에서의 5차원 공간은 3차원의 공간이 큐브형태로 존재하여 과거와 미래 어떤 곳이라도 이동할 수 있는 상태를 말한다.

양자데이터를 통해 머피는 중력방정식을 완성하고 인류를 구하며 구조된 쿠퍼는 늙어버린 머피와 만납니다.

이후 쿠퍼는 아멜리아가 있는 애드먼즈 행성으로 떠나며 아멜리아가 도착한 애드먼즈 행성에서 애드먼즈는 이미 사망하였고 아멜리아가 헬맷을 벗는 것으로 보아 지구의 식민행성으로 적합하는 것을 암시하며 끝이납니다.

인터스텔라 해석 결말 : 그리고 명대사 크리스토퍼 놀란 그는 대체..

인터스텔라 해석 결말 : 그리고 명대사 크리스토퍼 놀란 그는 대체

최고의 영화중 하나

수많은 명대사 명언 을 남기고

나에게 충격을 선사한 인터스텔라 개인적인 해석

그리고 결말 그러한 생각

우리는 답을 찾을 것이다 늘 그랬듯이.

(영화 개봉전부터 필자가 늘 하던말이다. 결국 우린 해결할거야 늘그랬듯이.)

– 인터스텔라 명대사-

영화 속 배경 그리고 원인

영화 인터스텔라의 배경은 멀지않은 미래 혹은 현재가 된 배경이다.

각종 공해와 환경문제의 악화 기상변화에 대응하지못한 인간들로 인해 농사나 식량을 만드는것에 한계가 생겨 결국

식량부족사태 황사 모래폭풍등 더이상 사람이 살기힘든 행성이 되어버린 지구이다

머피의 법칙을 우리는 대부분 좋지 못한 상황에서 사용하지만 쿠퍼의 딸 머피는 아빠에게 왜 나의 이름을 머피의 법칙 머피로 지었냐 말하지만 사실 머피의법칙은 무슨일이든 일어날수있다는 뜻이라고 말한다.

그렇다 누구에게나 일어나는 보편적인 법칙이 머피의 법칙이다.

야구장 경기를 보러간 그날.

영화의 결정적인 변화 스토리가 시작된다.

야구경기장에서 모래폭풍을 본 쿠퍼의 가족은 서둘러 집에돌아간다.

머피의 방에서 목격한 기이한 중력의 현상들.

쿠퍼는 같은 패턴이 발생하고 기이한 현상을 연구하다가 결정적으로 머피의 방에 모래가 갈라지면서

떨어지는 현상을 보고 연구하던중. 좌표를 뜻한다는걸 알게된다.

NASA 비밀프로젝트 나자로

지구상 아니 우주에서 일어나는 모든일은 뭔가를 암시하고 패턴을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모래에서 발견한 좌표로 찾아간 쿠퍼는 그곳이 NASA 비밀기지 였다는걸 알게된다.

그곳에서 나자로프로젝트 파일럿으로서 임무를 맡아달라는 부탁을 받는데

사실 이미 지구는 포기해야하고 머피가 마지막 인류의 세대가 될수잇다는 말에

흔들리기시작한다.

언제 올지모르는 여정을 떠나야 하는 쿠퍼…

그걸 받아들일 어린머피가 아니다..

당연한거다. 이떄부터 나는 사실 인터스텔라 는 인류의 사랑 가족애 희망 그리고 경고의 영화라고 생각했다

머피의 방에서는 단순히 모래만 있던게 아니였다.

같은 패턴으로 책이 떨어지거나 하는 기이한 현상들..

머피는 해석했을떄 그것이 가지마 였다.

더욱 더 보내줄수 없는 아빠쿠퍼..

하지만 결국 갈수밖에없다. 인류가 살수있는 행성을 찾아야한다.

웜홀을 통과한 쿠퍼일행들은 첫번째 행성인 밀러 행성에 도착한다.

밀러행성은 블랙홀 가르강튀아랑 너무 가까이있어서

파도가 굉장히 높고 강합니다.

그곳에서 일행 도일을 잃죠.

하지만 겨우 탈출에 성공한 쿠퍼와 브랜드 하지만 이미 23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버렸습니다.

(상대성이론 – 중력이 강하면 시간이 느리게간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문제가 발생합니다. 연료와 시간을 허비하면서 2곳을 더가야했지만 1곳만 갈수있는 상황이

생깁니다. 다수결에 의해 만 행성이라는곳을 가게됩니다.

이곳은 공기중에 암모니아가 너무 많고 굉장히 추운행성입니다 실제로 구름이 얼어있는걸 보여주죠.

그시각 딸 머피는 중력의 비밀을 풀기위해 고군분투 합니다.

블랙홀에 들어간 쿠버 다차원공간

4차원 그이상의 세계 이곳에서 쿠퍼는 과거의 자신 그리고 머피를 만나게됩니다.

하지만 만날수없는 상위공간이죠.

그곳에서 자신이 풀어낸 중력의 비밀 공간 개념을 딸에게 준 시계초침으로

비밀을 알려줍니다.

여기서 처음에 머피의 방에서 일어난 모든일들은 쿠퍼가 했다는게 비밀이 풀리죠.

외계인이 아닌 우리가 만들어낸 미래이고 인류가 풀어야할 문제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인터스텔라 마지막 개인적인 해석 결말 생각들

딸 머피는 결국 비밀을 풀고 인류를 구해냅니다.

쿠퍼스테이션 이라는 이 공간은 거대한 원통처럼 생겼고 땅을 일구는 밭이 하늘로 펼쳐진공간 입니다.

그리고는 마지막에 아버지 쿠퍼를 만나면서 아버지에게 우주에서 잃어버린 브랜드를 찾으러 가라고합니다.

그렇게 영화는 끝이나는데 여기서 재밌는건 영화 마지막에 브랜드는 애드먼즈 행성에 도착하고

그 행성은 인간이 살수있는 행성이였다는걸 암시하고 혼자서 우주식민지 프로젝트를 진행한다는 모습으로

끝이납니다.

인류는 어째서 원통형공간에서 살게되었는가.

사실 이미 1970년대에 나사에서는 우주식민지 프로젝트 디자인을 한 모습이 저 모습이라고합니다.

어찌보면 엄청나게큰 우주정거장? 하나의 행성을 만들어낸거죠.

원통형 주변에 공간이 돌아가면서 강제적으로 중력을 만들어내면서 인류가 살아갈수있게 만든

형태인데요. 앞으로 정말 미래에는 우리가 현재 살고있는 지구가 더이상 살수없는 행성이 될거라고 생각해요, 이미 코로나.황사.미세먼지.그로인한 식량 문제 등 인터스텔라는 우리가 갈 미래를 경고 하는 영화 아닐까요.

또한 저의 개인적인 생각에서 만약 외계인이 존재한다면. 왜 우리는. 우리행성 안에 같은 행성주민들끼리.

싸움을 하고 전쟁을하고 서로 헐뜯고 그러는걸까요. 우리 행성이 가야할 의식수준 생각이 아주 멀다고 문득 생각이듭니다.

이것으로 이만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인터스텔라 결말 해석 저의 생각들. 재밌게 봐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인터스텔라 해석.txt (스포/스압)

http://annaabc.blog.me/220176213156

[출처] 본격 <인터스텔라> 해석글 (스포 많음) (+수정)|작성자 밤류

본격 인터스텔라 해석하기

(스포&스압주의)

다소 주관적인 의견이 있을 수 있습니다

11/10 일부 내용 수정 및 추가 하였습니다

11/11 질문 추가하였습니다(16번)

드디어 오늘 아침 인터스텔라를 보고 왔습니다.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안 들 정도로… 역시 놀란이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

사실 인터스텔라가 꽤 길고 어려운 영화이다보니

여러가지 이해가 안 되는 부분들이 있을 수 있는데요

그래서 제 나름대로 이해되지 않을만한 부분들을 해석해 보았습니다

(스포가 굉장히 많습니다)

1. 나사로 프로젝트란 무엇인가?

인듀어런스 호가 출발하기 45년 전, 나사는 토성 근처에서 ‘웜홀’을 발견하고, 이를 이용하여 인류를 구하고자 합니다.

이들은 무인탐사선을 보내 생명이 살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행성 12개를 추려낸 후 그 곳에 12명의 우주인들을 보내기로 합니다.

이 것이 나사로 프로젝트이며, 프로젝트의 이름은 성경에 등장하는 ‘나사로'(죽음에서 부활하였음)의 이름을 땄습니다.

12개의 행성으로 간 12명의 우주인들은 본인이 도착한 행성이 인간이 살기에 적합한 환경을 가지고 있는지 판단합니다.

적합할 경우에는 행성의 데이터를 본국으로 전송하고 구조를 기다리는 절차를 밟게 됩니다.

그러나 적합하지 못할 경우에는….그냥 거기서 죽는거죠.

인듀어런스 호가 출발할 무렵에는 이 12개의 행성 중 인간이 살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3개의 행성이 추려지게 됩니다.

밀러 행성, 만 행성, 에드먼즈 행성이죠.

2. 쿠퍼와 아멜리에가 밀러 행성(파도 행성)을 빠져나온 후 로밀리가 있던 인듀어런스 호에서 23년이나

지난 이유는 무엇일까?

인듀어런스 호 탑승자들은 첫번째로 밀러 행성에 도착합니다. 쿠퍼와 아멜리에, 도일은 행성 아래로 내려가고,

로밀리는 행성 위 인듀어런스 호에서 이들을 기다립니다.

밀러 행성에서 탐사대는 거대한 파도 때문에 고초를 겪다가 겨우 탈출하는데요.

탐사대가 행성을 빠져나와 다시 인듀어런스 호에 도착하자 기다리고 있던 로밀리는 23년(……!)이 지났다는 말을 합니다.

왜 이런 현상이 일어났을까요? 우선 정리해보면, 밀러 행성 안에서의 1시간은 지구에서의 7년과 같습니다.

밀러 행성은 영화 내에서 가르강튀아라 불리는 거대한 블랙홀 옆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 현상을 설명하려먼 잠시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을 설명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일반상대성이론에서는, 중력이 큰 곳에서의 시간은 상대적으로 느리게 흘러간다고 말합니다.

중력이 크다는 의미는 행성의 질량이 크다는 의미입니다. 행성의 질량이 크면, 행성 주위의 공간이 휘어지게 됩니다.

때문에 이 곳을 지나는 빛 역시 휘어져서 움직이기 때문에, 시간의 속도에 차이가 있게 되는 거죠.

우리가 보통 말하는 블랙홀은 별이 죽고 남긴 중력의 더미들입니다. 얘네들의 중력은 일반 행성에 비해 굉장히 크죠.

때문에 일반상대성이론에 따라, 중력이 큰 블랙홀 주위의 공간은 휘어지게 되고, 시간이 느러지게 됩니다.

자연스럽게 가르강튀아 옆에 있는 밀러 행성도 시간이 상대적으로 느려지게 되는 거죠.

결국 행성 위에 있던 인듀어런스 호에서 흐르는 시간은 지구에서 흐르는 시간과 같지만,

블랙홀의 영향을 받고 있는 밀러 행성은 시간이 그보다 느리게 흐르는 것입니다.

3. 존 브랜드가 말하는 플랜A와 플랜B는 무엇인가?

존 브랜드 임종 당시 어른머피가 격분했던 이유는 무엇인가?

(여기서 존 브랜드는 아멜리아 브랜드 박사의 아버지를 말합니다)

당초 나사의 계획은 두가지였습니다. 바로 플랜A와 플랜B인데요.

플랜A는 인듀어런스 호가 살기 좋은 새 행성을 찾게 되면, 지구에 살고 있던 기존 인류들을 그 곳으로 이주시키는 것을 말합니다.

이 계획을 실행하려면 웜홀의 중력을 제어하는 정거장(스페이스 콜로니:더 자세하게 알고 싶다면 10번 질문을 참고하세요)이 필요한데

이 문제을 해결하기 위해 존 브랜드는 중력방정식을 만들어냅니다.

그러나 그는 곧 중력방정식을 풀려면 블랙홀 내 ‘특이점’의 데이터가 필요하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영화에서는 이를 조개에 비유하죠. 블랙홀이 조개라면, 이 특이점은 진주라는..)

그러나 현 상황에서 블랙홀 진주의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블랙홀에 빨려들어갔다가 뭔 일 생기면 어쩌려고?).

따라서 플랜A는 실현 불가능합니다.

이때문에 존 브랜드는 플랜B를 실행하기로 결정합니다.

플랜B는 냉동상태의 수정란을 가지고 새로운 행성에서 인류의 재건을 이루어내는 거죠.

이 방법은 인류의 멸종을 막을 수는 있으나, 정작 지구에 있는 본 종족들에게는 그냥 꿈도 미래도 없이 죽으라는

시한부와도 같은 결정입니다.

애당초 인듀어런스가 출발할 때 쿠퍼와 아멜리아는 이 사실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쿠퍼는 자식들이 지구의 마지막 세대로 남아 쓸쓸히 죽기보다야 새 행성으로 이주하는 것이 훨씬 현명하다는 생각에

귀여운 딸래미도 때어놓고 인듀어런스 호에 탑승한 거죠…

플랜B만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쿠퍼는 인듀어런스에 탑승하려 하지도 않았을 겁니다.

존 브랜드는 이런 효과를 노리고 실현이 불가능한 플랜A를 광고삼아 프로젝트 모집자들을 속인 겁니다.

결국 양심의 가책을 느낀 존 브랜드는 죽음을 앞두고 어른머피에게 이 사실을 고백합니다.

여태껏 아빠가 지구에 남은 인류를 구하기 위해 그 먼 우주로 떠났다 믿었던 머피는 큰 배신감을 느끼게 됩니다.

이 충격적인 사실은 어른머피의 영상메시지에 전송되어, 인듀어런스의 쿠퍼에게 알려지게 되죠.

4. 만 박사는 왜 거짓 데이터를 보냈는가? 또 그는 왜 쿠퍼를 죽이려 했는가?

만 박사는 나사로 프로젝트 당시 인간이 살기 부적합한 얼음 행성에 착륙했습니다.

자기가 갈 행성이 인간이 생존하기에 적합할 거라고 생각했던 만은 막상 얼음과 암모니아 기체밖에 없는 행성의 실체를 보고

매우 당황스러워 합니다.

시간이 지나자 그는 죽음이라는 공포에 마주하게 되고, 결국 살기 위해 거짓으로 데이터를 보내 인듀어런스 호 탑승자들이

자기가 있는 행성으로 오게금 하였습니다.

만 박사는 동면에서 깨어난 뒤에도 인듀어런스 호 탑승자들에게 행성 지하에 산소가 있어 사람이 살기 적합하다는 거짓말을 했습니다.

그 이후 쿠퍼는 어른머피의 메시지를 통해 애당초 플랜A는 존재하지 않았음을 알게 되고 크게 격분합니다.

쿠퍼는 행성 정착 준비가 완료되면 인듀어런스를 타고 곧장 지구로 가겠다 선언하지만,

만 박사는 이미 얼음 행성에서는 사람이 살 수 없다는 걸 알고 있죠.

그는 비록 살기 위해 거짓말을 했지만, 나사로 프로젝트에 대한 책임감은 어느 정도 있었던 걸로 보입니다.

쿠퍼가 인듀어런스 호를 타고 지구로 가면 나사로 프로젝트는 그냥 헛짓한게 되니까요.

때문에 만 박사는 쿠퍼를 죽이고 본인만 인듀어런스 호에 탑승, 에드먼즈 행성으로 가 그 곳에서 플랜B를 실행하려는 계획을 세웁니다.

결국 실패했지만

​5. 어른톰(머피의 오빠)는 왜 집을 떠나려 하지 않았는가?

어른머피는 왜 오빠의 밭에 불을 질렀는가?(11/10 추가)

​머피와 톰이 어른이 되었을 때, 지구의 환경은 더더욱 심각한 수준으로 치솟았습니다.

사람들은 하나 둘 흙먼지를 피해 이주를 시작했죠. 그러나 유독 어른톰만은 집을 떠나려 하지 않았습니다.

아내와 자식의 폐 건강이 악화되는 와중에도 그는 다른 곳으로 이주하라는 머피의 충고를 완강하게 거절했습니다.

이는 어른톰이 아버지를 그리워하는 것을 넘어서서, 아버지에 대해 강하게 집착하고 있다는 사실을 뜻합니다.

금방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던 아버지가 20년이 훌쩍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돌아오지 않자,

가족들은 모두 쿠퍼가 이미 죽은 사람이라고 받아들입니다.

쿠퍼에게 전송된 어른톰의 마지막 영상메시지에서도 그의 그러한 결심이 드러나죠.

그러나 어른톰은 막상 아버지를 이미 죽은 사람의 존재로 받아들이지 못합니다.

톰은 아버지가 떠난 이후 사실상 가장이 되었습니다. 아래로는 어린 동생이, 위로는 할아버지가 있었죠.

비록 이미 그가 어른으로 성장했을 지라도, 아버지라는 존재가 없어졌다는 것은 그에게 크나큰 짐이 되었을 것입니다.

때문에 그는 아버지와 함께 살았던 ‘집’에 대해 강하게 집착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그에게 집을 떠난다는 것은

곧 아버지를 완전히 포기한다는 사실과 동일했던 거죠.

그러나 어른톰에게는 아내와 자식이 있습니다. 아버지 역시 중요하지만 가까이 살고 있는 가족들의 건강을 포기할 수는 없었던 거죠.

그래서 어른머피는 오빠의 밭을 불태웁니다. 오빠가 불을 끄러 간 사이 새언니와 조카를 안전한 곳으로 옮기려 했던 거죠.

6. ★도대체 블랙홀 내에서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5차원의 공간은 무엇인가?

되짚어보면, 만 박사가 죽은 다음 인듀어런스 호에 탑승하고 있던 사람들은 쿠퍼와 아멜리아 뿐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미 우주선 연료가 부족한 상태라 지구는 커녕 에드먼즈 행성에도 갈 수가 없을 정도였죠.

그래서 쿠퍼는 블랙홀 근처로 진입하여 우주선이 가속을 얻게 한 다음,

그 추진력을 바탕으로 에드먼즈 행성으로 가려는 계획을 세웁니다. 이렇게 하면 연료가 적게 들죠.

이 과정에서 로봇 타스(유머감각이 풍부하다는..)가 타고 있던 우주선이 블랙홀 속으로 분리되는데요.

이는 가속을 얻기 위해 인듀어런스를 가볍게 하려는 의도였습니다.

타스의 희생만으로도 충분치 않자 쿠퍼는 본인이 타고 있던 우주선마저 분리를 시키고 블랙홀로 빨려들어갑니다.

아멜리아는 홀로 에드먼즈 행성으로 가게 되죠.

그 후 쿠퍼는 앞서 말했던 ‘블랙홀 진주’에서 5차원의 공간을 마주합니다.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는 이 곳에서 그는 과거의 어린머피의 방과 현재의 어른머피의 방이 모두 한 공간에서 연결되어 있음을 알게 됩니다.

쿠퍼는 그 곳에서 과거, 자신이 인듀어런스 탑승을 위해 어린머피를 떠나는 순간을 목격합니다.

이를 막기 위해 그는 책을 떨어뜨려 모스 부호를 표시하는 방법으로 STAY라는 메시지를 보냅니다.

결국 어린머피가 목격했던 유령의 일들은 미래 쿠퍼의 메시지였던 거죠.

그런데 왜 하필 ‘책을 떨어뜨리는 방법’이었을까요? 영화 초반에서 언듯 시간을 초월하는 것은 중력이라는 말이 흘러나왔습니다.

중력이 시간을 초월하므로, 5차원의 공간에서 중력은 미래의 쿠퍼와 과거의 머피를 연결하는 다리의 역할인 것이죠.

7. ★쿠퍼가 손목시계를 움직여 머피에게 보낸 메시지는 무엇인가? 어른머피가 외친 “유레카!”의 의미는 무엇인가?

5차원의 공간에서 쿠퍼는 함께 분리되었던 로봇 타스의 신호를 듣게 됩니다. 그는 타스로부터 블랙홀 특이점의 데이터를 받게 됩니다.

이 것은 앞서 말한 플랜A의 중력방정식을 푸는 데 꼭 필요한 열쇠죠.

쿠퍼는 딸의 천재성을 알고 있었고, 그녀가 중력방정식을 풀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사실상 블랙홀 데이터만 있으면 중력방정식은 이미 다 푼 거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그래서 쿠퍼는 떠나기 전 딸에게 주었던 손목시계의 초침을 조작하여 블랙홀 데이터를 모스 부호로 전송한 것입니다

(그걸 또 알아듣는 머피의 천재성).

영화 끝부분에 나오는 머피의 “유레카!” 역시 그녀가 중력방정식을 풀었음을 의미하죠.

중력방정식을 풀었다는 것은 곧 플랜A가 가능해졌다는 의미가 되므로, 결국 쿠퍼는 임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습니다.

8. ★영화 내내 등장하는 ‘그들’은 누구인가?

영화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항상 ‘그들’이라는 단어가 언급됩니다.

영화 초반에는 ‘그들’이 토성 가까이에 웜홀을 열었다는 이야기가 나오죠.

영화 초반에는 ‘그들’이 고도로 문명이 발달한 외계인들이라는 추측이 있었습니다.

문명이 발달한 외계인들이 지구인들을 안쓰럽게 여겨(…) 웜홀을 열어줬다는 가설이 등장하죠.

하지만 5차원의 공간에서 쿠퍼는 그들이 곧 우리였다고 말합니다. 이 말은 무슨 뜻일까요?

그들은 곧 먼 미래 과학이 어마어마하게 발전한 인류의 후손을 말한다고 생각합니다.

미래의 인류는 과거 지구가 엉망이 되어 선조들이 위험에 처했다는 사실을 알고 일부러 지구와 가까운 토성에 웜홀을 열어준 겁니다.

머피가 중력방정식을 푼 이후 미래 인류는 중력마저도 완전하게 조종할 수 있는 고도의 과학문명을 갖게 된 거죠.

블랙홀 내부에 5차원의 공간을 열어준 것도, 중력을 완전하게 컨트롤 할 수 있는 미래인류의 도움이라고 생각됩니다.

9. 쿠퍼 정거장은 어디인가?

5차원 공간을 빠져나온 쿠퍼는 토성 근처에서 발견되어 ‘쿠퍼 정거장'(쿠퍼 콜로니)으로 옮거집니다.

이 곳은 중력방정식을 푼 머피 쿠퍼의 이름을 딴, 토성 궤도에 위치한 인류의 정거장(스페이스 콜로니)입니다.

결국 머피가 플랜A를 성공시킨거죠. 중력방정식을 풀어 정거장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한 겁니다.

10. ★정거장의 공간이 구부러져 있던 이유는 무엇인가?(11/10 추가)

영화에 등장하는 ‘쿠퍼 정거장’에서 쿠퍼는 야구를 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게 됩니다.

아이들이 야구배트로 친 공은 갑자기 날아올라 정거장 위쪽에 매달려있는 집 창문을 깨뜨리게 되는데요

(인셉션에 나온 아리아드네 꿈 장면과 비슷하죠).

이렇게 정거장 모습이 이상하게 구부러져 있던 이유는 바로 쿠퍼정거장이 ‘스페이스 콜로니’이기 때문입니다.

앞서 ​플랜A​는 중력방정식을 풀어, 인류가 탑승할 수 있는 ‘스페이스 콜로니’ 건설을 목적으로 한다는 계획이라고 했는데요

(3번 질문 참고).

스페이스 콜로니란, 회전을 통해 인류에게 적합한 중력을 만들어 내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정거장의 회전을 통해 지구와 비슷한 중력을 만들어 내는 것이죠.

회전이 멈출 경우에는 콜로니 내부의 중력 역시 없어져서 무중력 상태가 될 것입니다.

쿠퍼정거장이 이상한 형태로 구부러져 있던 이유가 바로 이러한 ‘스페이스 콜로니’였기 때문입니다.

11. 쿠퍼는 마지막 장면에서 왜 다시 떠나는가?(11/10 수정)

마지막 장면에서 아멜리아가 에드먼즈 행성에서 헬맷을 벗는 장면이 나오는데요,

이를 통해 3개의 행성 중 유일하게 인간이 살 수 있는 곳이 바로 에드먼즈 행성임을 알 수 있습니다.

드디어 살 수 있는 행성을 찾은 거죠. 그러나 에드먼즈가 이미 죽은 마당에 이 행성의 유일한 인간은 아멜리아 뿐입니다.

더군다나 그녀는 당장 지구로 돌아갈 수도 없는 난감한 상황이죠.

아멜리아는 에드먼즈 행성에서 혼자 플랜B를 실행할 처지가 된 거죠.

그녀를 돕기 위해 쿠퍼가 마지막 장면에서 에드먼즈 행성으로 떠난 겁니다.

플랜B가 완성되면 아마 이 둘은 다시 쿠퍼정거장으로 돌아오겠죠.

아래 질문들은 영화 내용 외적의 부분들에 관한 해석입니다(11/10 추가)

12. <인터스텔라> 제목의 의미는 무엇인가?

성간여행이란 무엇을 말하는가?

​인터스텔라(Interstellar)는 ‘성간'(星間)을 뜻하는 단어입니다. 성간, 말 그대로 ‘별의 사이 공간’을 의미하는 용어인데요.

좀 더 자세히 설명하자면, 성간은 별과 별, 즉 항성과 항성 사이의 공간을 말합니다.

예컨대 작년에 그 유명한 보이저호가 태양계 성간 우주에 진입했다는 뉴스가 있었습니다.

거기서의 ‘성간’이 바로 이 인터스텔라(Interstellar)입니다.

별과 별 사이, 성간은 단순히 텅 빈 공간이 아닙니다.

옛날 과학자들은 성간에는 어떠한 물질도 존재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었는데요.

하지만 성간에는 별이 생성될 때 남은 찌끄러기(수소와 탄소 등)들이 존재합니다. 이를 ‘성간 물질’이라고도 부르죠.

‘성간’은 영화 <인터스텔라>를 하나로 관통하고 있는 요소입니다.

이 영화는 킵 손(Kip Thorne) 이론물리학과 교수의 ‘성간여행’ 이론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는데요.

성간여행이란, ​웜홀​을 이용하여 시공간을 왔다갔다하는 방법을 말합니다.

좀 더 자세하게 설명해 볼까요? 블랙홀이 발견된 이후, 과학자들은 이와 반대되는 개념의 ‘화이트홀’이 있을 거라고 추정했습니다.

블랙홀이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것이라면 화이트홀은 모든 것을 내뱉는 거죠.

(하지만 화이트홀은 아직까지 이론적으로만 존재할 뿐, 실제로 관측된 적은 없습니다)

그러다 문뜩 이런 생각이 드는 거죠. 블랙홀과 화이트홀을 연결하면 어떻게 될까? 여기서 그 유명한 웜홀의 개념이 등장합니다.

웜홀은 블랙홀과 화이트홀을 잇는 하나의 통로로, 역시 이론적으로만 존재할 뿐 실제로 확인된 적은 없습니다.

웜홀의 개념을 이해시키기 위해서 영화 <인터스텔라>에서는 좀 더 쉬운 방법이 등장했는데요.

종이에 한 쪽 끝과 반대편 끝에 각각 점을 찍었을 때, 평면적일 때 보다 종이를 접었을 때 이 두 점 사이의 간격이 줄어들게 됩니다.

웜홀은 이런 방법으로 멀리 떨어져 있는 두 지점을 연결시키는 거죠.

(영화를 제작할 때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실제로 킵 손 교수를 만나 조언을 들었다고 합니다 ㄷㄷ;;)

13. 가르강튀아(블랙홀)는 왜 빛을 내는 거대한 고리의 모습으로 표현되었는가?

​이 질문에 대해서는 제 답변보다 아래 동영상을 보는 것이 나을 듯 싶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Y6Iv07NZ4QI&feature=player_embedded

여태껏 여러 매체에서 ‘블랙홀’은 그저 뻥 뚫려 있는 구멍의 형태로 묘사되었는데요

<인터스텔라>에서는 전문가들의 조언을 통해 빛나는 거대한 디스크가 빨려 들어가 있는 형태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때문에 실제로 영화 상에서 가르강튀아를 보면, 블랙홀같다는 생각 보다는 마치 거대한 천체를 보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되죠.

​14. 인듀어런스 호에 담긴 의미는 무엇인가?

​사실 ‘인듀어런스 호’는 배였습니다.

바로 그 유명한 ‘어니스트 섀클턴’의 남극 횡단 당시 사용되어졌던 범선이 바로 인듀어런스 호였는데요.

인듀어런스 호를 타고 시작한 섀클턴의 남극 횡단은 비록 실패로 끝났지만, 얼어버린 바다에 갇힌 극한 상황을 견뎌낸 새클턴과 대원들은

단 한 명도 사망하지 않은 채 무사히 귀환했습니다. 그 추운 남극에서 634일을 견뎌낸 것이죠.

이러한 놀라운 섀클턴의 리더십으로 인해 이 탐험은 ‘위대한 실패’로 불리우고 있습니다.

섀클턴은 위대한 탐험가 정신을 가지고 있는 개척자였습니다. 이러한 ‘탐험가 정신’은 영화 초반 등장하는 요소이기도 하는데요.

쿠퍼는 과거 인류는 개척자이자 탐험가였는데, 이제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는 다소 불만스러운 말을 털어놓습니다.

우주와 새로운 정착지에는 더 이상 무관심해 진 채, 먼지만 날리는 지구에서 옥수수나 키우는 인류에 대한 안타까움이었죠.

과거 선조가 갖고 있었던 탐험가 정신을 잃어버린 겁니다.

그러나 쿠퍼는, 여전히 ‘탐험가 정신’을 가지고 있었고, 결국 인듀어런스 호에 탑승합니다.

인듀어런스 호(Endurance)는 ‘인내’라는 뜻을 갖고 있기도 합니다.

섀클턴이 남극에 갇혀있을 때 탈출을 준비하며 인내한 것, 쿠퍼가 고난에 닥친 상황에서도 지구의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인내한 것.

인듀어런스 호는 이 모든 정신을 압축하고 있는 하나의 상징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15. 결국 영화를 통해 무엇을 말하고자 했는가?

​<인터스텔라>의 주제는 ‘사랑’입니다.

주로 차갑고 이성적인 영화를 만들어왔던 크리스토퍼 놀란의 성향을 봤을 때 다소 독특한 일이 아닐 수 없는데요.

영화는 쿠퍼와 머피의, 부모와 자식 간의 ‘사랑’을 주제로 움직이고 있습니다.

애당초 쿠퍼가 인듀어런스 호를 탑승한 것도 자식에 대한 사랑 때문이었습니다.

머피가 먼지 날리는 지구에서 숨 막혀 죽기를 바라지 않았기 때문이었죠.

또한 임무를 수행하는 와중에도 그를 지탱해 주는 것은 머피에 대한 사랑이었습니다.

머피 역시 아버지의 대한 사랑으로 인해 연구를 하고, 중력방정식을 풀 수 있었죠.

영화 내에서 이들 부녀의 사랑을 상징하는 것이 바로 ‘손목시계’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아버지가 떠나기 전 선물로 준 손목시계를 통해 머피는 중력방정식을 풀 수 있었습니다.

아이러니한 것은 <인터스텔라>의 장르가 하드SF(철저한 과학적 사실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영화)라는 것인데요.

차갑고 삭막한 공간인 우주 안에서 ‘사랑’을 논했다는 것 자체가 참 아이러니합니다.

아무리 차갑고 위험한 우주라는 공간 속에서도 인류 최대의 가치인 사랑만큼은 변질되지 않는다는, 놀란의 의도가 아니었을까요?

​많은 분들이 STAY에 대해 질문해 주셔서 그에 대한 답을 추가하였습니다(11/11)

16. 쿠퍼가 STAY 메시지를 남긴 이유는 무엇인가?

그가 중력을 이용하여 나사의 좌표를 보낸 이유는 무엇인가?

​쿠퍼가 블랙홀에 빨려들어간 후, 그는 5차원 공간에서 과거 딸을 떠나는 자신의 모습을 보게 됩니다.

그는 애당초 ​플랜A​는 존재하지 않았고, 인듀어런스 호에 탑승한다 해도 현재 지구 인류를 도울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질문 3번 참고).

그 순간 쿠퍼는 과거 자신이 인듀어런스 호에 탑승하는 것을 막겠다는 강한 생각에 사로잡힙니다.

그래서 그는 중력을 이용하여 책을 떨어뜨려, 과거로 STAY(머물러!)라는 메시지를 보냅니다.

그런데 그 이후 쿠퍼는 갑자기 과거의 자신에게 나사의 좌표를 보냅니다. 앞뒤가 맞지 않은 모순적인 행동이죠.

도대체 어떻게 된 걸까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STAY 메시지를 보낸 것은 순간적인 충동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쿠퍼의 처지를 생각해봅시다.

어린 딸은 순식간에 어른이 되어 버렸고, 존 브랜드 박사에게 사기를 당했으며,

그와중에 우주선은 박살나서 더 이상 지구로 돌아갈 방법도 보이지 않습니다. 완전히, ‘절망적인’ 상황이죠.

이런 감정들 때문에, 그는 순간적으로 무조건 자신의 인듀어런스 호 탑승을 막아야겠다는 ‘충동’을 받은 것입니다.

다시말해 쿠퍼의 STAY 메시지는 감정적인 판단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하지만 STAY 메시지는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닙니다. 메시지를 보냈다고 해서 과거가 바뀌지는 않았잖아요?

그래서 그는 조금 더 효과적인 방법을 찾습니다. ​

플랜 A​를 성공시키는 방법, 다시 말해, 머피가 중력방정식을 풀 수 있게금 도와주는 방법이 되겠죠.

현재 ​중력방정식은 블랙홀 특이점의 데이터가 없어 풀 수 없습니다(질문 3번 참고).

그런데 쿠퍼는 지금 블랙홀 특이점의 데이터를 가지고 있습니다. 중력방정식을 풀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리게 된 거죠.

그래서 쿠퍼는 과거로 나사의 좌표를 보낸 것입니다.

과거의 자신이 좌표를 알아보고 나사로 가지 않았더라면, 그가 인듀어런스 호를 탑승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그렇게 되면 어른머피가 중력방정식을 풀 수가 없게 됩니다. 딸이 방정식을 풀 수 있도록 유도한 거죠.

그 다음에 비로소 손목시계 초침을 이용하여 블랙홀 특이점 데이터를 보낸 것입니다(질문 7번 참고).

이렇게 해서 중력방정식이 풀린 거죠.

키워드에 대한 정보 인터 스텔라 해석

다음은 Bing에서 인터 스텔라 해석 주제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필요한 경우 더 읽을 수 있습니다.

이 기사는 인터넷의 다양한 출처에서 편집되었습니다. 이 기사가 유용했기를 바랍니다.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사람들이 주제에 대해 자주 검색하는 키워드 인터스텔라에서 쿠퍼는 어떻게 과거의 딸을 만났을까? 테서렉트로 알아보는 3,4,5차원

  • 리뷰엉이
  • 영화
  • 영화리뷰
  • 영화 리뷰
  • 영화 유튜브
  • 영화 유튜버
  • 영화 채널
  • 영화 추천
  • 추천 영화
  • 영화 소개
  • 인터스텔라
  • 테서렉트
  • 3차원
  • 4차원
  • 5차원
  • 크리스토퍼 놀란
  • 우주 영화
  • 과학 영화
  • 차원

인터스텔라에서 #쿠퍼는 #어떻게 #과거의 #딸을 #만났을까? #테서렉트로 #알아보는 #3,4,5차원


YouTube에서 인터 스텔라 해석 주제의 다른 동영상 보기

주제에 대한 기사를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인터스텔라에서 쿠퍼는 어떻게 과거의 딸을 만났을까? 테서렉트로 알아보는 3,4,5차원 | 인터 스텔라 해석,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See also  모듈러 주택 문제점 | 모듈하우스,모듈러,장단점??? 인기 답변 업데이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